칭찬의 효과와 요령

칭찬은 이해관계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한테 들었을 때 더 맛이 나기도

한다,그래서 칭찬의 효과는 의외의 상황에서 그것도 예상치 못했던 사람
에게서 들었을 때 효과가 크다.

사람은 자기를 좋아하는 자를 좋아한다. 속이 들여다 보이는 칭찬도 듣
는 사람을 즐겁게 한다

● 구체적으로 한다.
모호하고 추상적인 칭찬에 비해 구체적이고 분명한 칭찬이 상대의 마음
을 움직인다. “자네는 괜찮은 사람이야” 보다는 “자네의 기안문은 간결하
고 설득력이 있어”라고 했을 때 더 효과적인 칭찬이다.또한 칭찬에 대한
신뢰성을 줄 수 있다.

● 간결하게 한다.
말이 길어지면 처리해야 할 정보가 많아진다. 진지하고 간결하게 칭찬하
는것이 더 깊은 인상을 주며 기억에도 오래 남는다.

● 남앞에서 제삼자에게 칭찬을 한다.
사람들은 누구나 자기를 자랑하고 싶어한다. 단지 쑥쓰럽고 어색해서,그
리고 속보일까 봐 자제할 뿐이다. 남앞에서 칭찬을 하거나 제 삼자에게
간접적으로 칭찬을 전달하는 것은 칭찬받는 기쁨과 자랑하고 싶은 욕심
두 가지를 모두 충족 시킬수 있다.

● 사소한 것을 칭찬한다.
칭찬에 인색하게 되는 것은 사소한 감정을 무시하기 때문이다. 남들이 보
지 못하는 사소한 장점들을 찾아 칭찬을 해 주었을 때 의외로 효과가 있
다.

● 당사자 주변 인물을 칭찬한다.
집에서 미워하는 가족도 남이 욕하면 듣기 싫다. 자존심은 자신의 능력이
나 외모 뿐 아니라 자기가 속한 집단이 가치 있다고 여겨질 때도 고양된
다. 듣는 사람은 분명 자신이 칭찬 받지 않았음에도 흐뭇한 기분이 든
다.

● 우연 그리고 의외의 상황에서 칭찬한다.
대인 관계를 원만하게 유지하는 사람들은 필요할 때만 사람을 찾지는 않
는다. 평소에는 인사 한번 공손하게 하지 않던 부하직원이 진급 심사 직
전에 찾아와 무엇을 부탁하거나 공치사를 했을 때 가벼운 칭찬이나 자신
의 진솔한 감정을 전할 때 상대에게 감동을 주게된다.



출처 : http://www.akyangm.net/bbs/view.php?id=lifeknow05&page=3&sn1=&divpage=1&sn=off&ss=on&sc=on&select_arrange=headnum&desc=asc&no=40



You may also like..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